동아인베스트-해외선물,해외선물거래,해외선물수수료,해외선물증거금,크루드오일
커뮤니티
국내/해외뉴스
동아인베스트

국내/해외뉴스

동아인베스트-대한민국 해외선물옵션 1위의 국내/해외뉴스입니다.

美 워런 상원의원 “웰스파고 해체하라” 연준에 요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32회 작성일21-09-15 09:07

본문

엘리자베스 워런 미국 상원의원이 미국 4대 은행 중 한 곳으로 꼽히는 웰스파고의 금융지주회사 지위를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속적으로 고객 관리 문제가 불거지는 금용회사의 규모와 사업 권한을 줄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워런 의원이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에게 웰스파고 사업을 전통 은행 부문과 투자은행(IB) 부문으로 분리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그는 “연준은 이같은 전환(지주사 해체)으로 고객이 보호받을 수 있는 방안을 수립하도록 웰스파고에 지시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웰스파고는 2002년부터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고객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도용하고 서명을 위조해 350만 개가 넘는 유령계좌를 개설해 운영하다 2016년 이 사실이 발각됐다. 이에 따라 연준은 2019년부터 웰스파고의 자산 상한선을 1조9500억달러로(약 2284조원)으로 한정했다.

또 당시 연준은 웰스파고에 주택대출과 관련해 손실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요구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선을 요구했다. 그럼에도 웰스파고는 개선 요구 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고, 미국 통화감독청(OCC)은 이달 초 웰스파고에 2억5000만달러(약 2900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워런 의원은 서한에서 “수백만 명의 고객들이 추가적인 태만과 고의적인 사기의 위험에 처해 있다”라면서 “연준 이사회는 소비자를 최우선으로 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고, 그 권한을 사용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비자들이 자신의 자산을 안전하고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은 웰스파고에서 다른 기관으로 계좌를 옮기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에 대해 연준 측은 “서한을 받았으며 곧 적절한 답변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웰스파고 측은 “규제 당국이 원하는 수준만큼 위험 관리와 통제를 하는 것이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면서 “우리는(위험 관리 부문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 5년 전과 다르다”라고 강조했다.

워런 의원의 주장을 시작으로 느슨해진 금융시장 규제를 재차 조이자는 목소리가 높아질 것이란 의견이 나온다. 오바마 행정부는 2008년 발생한 금융위기의 재발을 막기 위해 은행을 강력하게 규제하는 도드-프랭크 법안을 통과시켰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전(前) 미국 대통령은 해당 법이 경제 성장을 방해한다며 규제를 대폭 완화시켰다.

댓글목록


StockCharts
Nasdq
PAXNET
CME Groupt
NYSE
NICE평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