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인베스트-해외선물,해외선물거래,해외선물수수료,해외선물증거금,크루드오일
커뮤니티
국내/해외뉴스
동아인베스트

국내/해외뉴스

동아인베스트-대한민국 해외선물옵션 1위의 국내/해외뉴스입니다.

"한국, 美와 같은 폭 금리인상 시 가계대출 年이자 최대 28.8조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23회 작성일21-06-07 12:08

본문

미국의 금리 인상에 대비해 우리나라가 대응전략 마련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국이 금리를 같이 인상하지 않으면 외국인투자자금 유입감소를, 금리를 인상하면 최대 연 250만원의 가계부채 이자부담 증가를 초래하는 딜레마에 처할 것이라는 분석 때문이다.


“美 금리상승 시 韓 외국인투자자금 순유출 최대 18억불”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7일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과 금리인상의 경제적 영향 및 시사점’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미국의 올 4월 전년동월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2%로 지난 2008년 9월 5.0% 이후 13년 만에 최대치를 보인 데다, IMF가 지난 4월 수정 전망한 올해 성장률도 6.4%에 달함에 따라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전망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6개월 만기 미 재무부 채권의 적정금리는 2021년 1분기 금리수준인 0.07% 대비 1.37∼1.54%p 상승해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의 인플레이션율(전년동기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 통화량(M1) 등 경제변수로 미국의 단기국채 금리(6개월 만기 재무부 채권금리)를 설명하는 모형을 설정한 후, 미 연준의 올해 각 경제변수에 관한 전망치를 이용해 적정 단기채권 금리를 추정한 결과다.

한경연 관계자는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를 올리기 시작한다면, 단기국채 금리가 적정수준을 보일 때까지 인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연은 미국과 한국 간 금리차이(미국금리-한국금리), 원·달러 환율 예상변동률 등으로 GDP대비 외국인투자자금 순유입비율을 설명하게 하는 모형을 설정해 미국 금리인상의 영향도 추정했다. 추정결과,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려 6개월물 채권금리가 2021년 1분기 대비 1.37∼1.54%p 상승했을 경우, 한국시장에서 외국인투자자금의 순유출 규모는 16~18억불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韓, 美와 같이 금리상승 시 年가계대출 이자 최대 28.8조원↑”

우리나라 단기 국채금리가 미국 적정 금리인상 폭(1.37~1.54%p)만큼 상승하면 평균 가계대출 금리는 1.54~1.73%p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금리인상에 따른 연간 가계대출 이자부담 증가액은 25.6∼28.8조원으로 추정됐다. 여기에 금융부채가 있는 가구비율(2020년 57.7%·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과 전체가구 수(2019년 20.1백만 가구·통계청 추정) 등을 이용하면, 금융부채 있는 가구당 이자부담은 220∼250만원 늘어나게 된다.

이는 우리나라 가계대출 금리를 한국 단기 국공채금리로 설명하게 하는 모형을 추정하고, 한국의 단기 국공채금리가 미국의 적정 금리상승 폭 만큼 오를 경우의 가계대출 이자부담 증가액을 계산한 결과다.

한경연은 미국이 금리를 인상할 경우 우리나라가 딜레마에 빠질 수 있으므로, 대응전략 마련에 총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을 따라 금리를 올릴 경우 막대한 가계대출 문제가 우려되고, 금리를 동결하자니 자본유출이 걱정돼서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과도한 민간부채를 고려했을 때 미국보다 선제적인 금리인상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재정 효율화와 국가채무 건전성 확보에 노력하는 한편, 기업경쟁력 제고, 고용 확대 등으로 민간의 금리인상 방어력을 확충하는 것이 시급하다”라고 주장했다.

댓글목록


StockCharts
Nasdq
PAXNET
CME Groupt
NYSE
NICE평가정보